소주도 코로나19 소독제로 변신…대선주조, 소주 원료 알코올 기부한다

2020022711323416521-l
대선주조

코로나19 사태로 마스크와 손소독제 등 방역용품 품귀 현상이 일어나자 소주의 원료인 주정까지 소독제로 활용된다.

부산지역의 주류 제조업체 대선주조에서는 지역 방역을 위해 알코올 95%로 만들어진 주류제조용 주정을 기부한다.

14038-16664-5428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ADVERTISEMENT

대선주조측은 27일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사회를 위해 주류제조용 주정을 희석한 주조원료 32t을 부산지역 16개 구·군청에 기부할 예정”이라 밝혔다.

주류제조용 주정의 유통은 본래 세무 당국에 의해 엄격히 통제되지만 대선주조는 부산지방국세청에 주조원료 용도변경을 신청해 기부를 허가받았으며 이는 주류제조용 원료를 술 제조 이외 용도로 사용할 수 있도록 허가받은 국내 최초 사례라고 한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