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들이 마스크 사지 못해 ‘공장’에 투입돼서 땀 흘리며 ‘마스크 생산’하고 있는 군인들

뉴스1

코로나19로 마스크 품귀 현상에 시달리는 국민을 위해 장병들이 마스크 공장에 투입됐습니다.

1일 국방부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서 마스크 생산 업체 6곳에 국군 장병 72명과 배송 차량 2대를 지원한다고 밝혔습니다.

현장에 투입된 군 장병들은 마스크 포장부터 배송까지 담당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투입될 마스크 생산 업체는 부산, 전주, 파주, 인천, 동해 등에 자리 잡고 있습니다.

뉴스1
ADVERTISEMENT

앞서 국방부는 지난달 26일에도 마스크 제조 업체 6곳에 장병 72명과 차량 12대를 지원했습니다.

국방부는 “마스크 생산 업체에 대한 군의 지원은 지난달 28일 마스크 수급 안정을 위한 정부 관계기관 회의를 통해 결정됐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전시 상황에 준하여 모든 자원을 동원해 범정부적으로 적극적으로 지원하라고 지시했다”고 강조했습니다.

뉴스1
ADVERTISEMEN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