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매일 ‘맥주’ 한 잔씩 마시는 사람들이 술 안 마시는 사람보다 더 ‘오래 산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c003115458.jpg 입니다.
이하 클립아트코리아 / 기사와 관련 없는 이미지

하루 일과가 끝나고 집에 돌아와 시원한 맥주 한 캔을 들이키면 그날 쌓였던 피로가 모두 풀리곤 합니다.

그런데 이런 모습을 보고 어떤 이들은 조금이라도 매일 술을 마시는 것은 알코올 중독이며 몸에 아주 해롭다고 지적합니다.

그런데 최근 오히려 매일 적정량의 맥주를 습관적으로 마시면 평균 수명보다 오래 살 확률이 두 배 이상 높다는 놀라운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sx02d13967.jpg 입니다.
ADVERTISEMENT

지난 21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더선은 네덜란드 마스트리흐트 대학교(Maastricht University)의 음주에 대한 새로운 연구 결과를 소개했습니다.

매체에 따르면 피엣 반 덴 브란트(Piet van den Brandt) 박사와 연구진은 5,500명의 음주 습관을 20년 동안 추적 조사했습니다.

피실험자 대부분은 1차 세계 대전 동안 태어난 사람들이었습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ip103s16080026.jpg 입니다.

그 결과 매일 맥주를 반 파인트(약 284L) 정도 마시는 남성이 절대 금주를 하는 남성보다 10년 이상 살 가능성이 81% 더 높다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여성 또한 마찬가지였습니다. 반 파인트 정도의 맥주를 매일 마신 여성은 금주하는 여성보다 90세 생일을 맞이할 수 있는 확률이 3분의 1 정도 높았습니다.

브란트 박사는 더선과의 인터뷰에서 “우리의 분석은 남성과 여성의 알코올과 장수 사이의 긍정적인 연관성을 보여준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절제된, 적정량의 음주는 실제로 심장에 좋은 영향을 준다”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도 “너무 과한 음주는 오히려 독성이 있으니 적당량만 마셔야 한다”라고 강조했습니다.

실제로 해당 효과는 하루에 맥주를 한 잔씩 마시는 이들에게만 한정돼 있으며 폭음을 하는 사람들은 오히려 더 일찍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편 영국 국민 건강 서비스(NHS)의 지침에 따르면 일주일에 6파인트(3.4L)의 맥주 이하가 적정량입니다.이미지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mon265071.jpg 입니다.
ADVERTISEMEN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