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사는 아파트에 ‘각목’으로 못 나오게 하고 밖에서 ’24시간’ 동안 감시하는 중국인들

이하 YTN NEWS

코로나19의 국내 확진자 수가 무서운 속도로 증가하고 있습니다.

이로 인한 ‘코리아 포비아’가 세계적으로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중국에 거주하는 한국인 교민들이 피해를 보고 있다는 소식이 계속해서 들려오고 있습니다.

지난 2일 YTN은 중국에 거주하는 한국인 교민의 자택이 각목으로 폐쇄당하는 사례가 발생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해당 사건은 중국 안후이성의 허페이시에서 발생했습니다.

ADVERTISEMENT

교민이 거주하는 아파트 주민들은 지난 토요일 한국에서 입국해 자택으로 돌아온 교민의 집 출입문에 각목을 대고 못을 박았습니다.

이뿐만이 아니다. 현지 교민들은 입주민단체 사람들이 교대로 나와 24시간 동안 교민의 집 앞을 감시하기 시작했다고 전했습니다.

그들의 명분은 한국인 감염자의 역유입을 막는다는 것입니다.

교민의 강력한 항의 끝에 각목은 제거됐지만 주민들의 감시는 계속됐습니다.

ADVERTISEMEN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