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밤 낮 없이 일해 ‘과로’로 쓰러진 성주군 공무원…끝내 사망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SBS

코로나19로 과도한 근무를 하다 쓰러진 성주군청 공무원이 결국 사망했습니다.

코로나19 예방 활동을 위해 밤낮없이 일하던 성주군청 안전건설과 A씨가 6일 새벽께 숨졌습니다.

A씨는 경북대병원에서 집중치료를 받아왔지만 세상을 등지고 말았습니다.

코로나19가 무섭게 퍼져나가는 경상북도에서 도민들을 위해 밤낮없이 일했습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ADVERTISEMENT

성주군 관계자는 A씨가 지난 2일 화장실에 쓰러져있던 것을 직원이 경북대 병원으로 옮겼다고 전했습니다.

최근 A씨가 근무했던 안전건설과 전 직원의 과반수가 매일 비상근무에 돌입했고 엄청난 피로 누적을 호소했습니다.

성주군은 코로나19 감염으로 최소한의 조문객만 받을 예정이라 정했습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뉴스1
ADVERTISEMEN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