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대처 잘한다(?)…지지율 ‘44%’까지 오른 문 대통령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이 코로나19 사태에도 불구하고 지난주보다 상승했습니다.

6일 한국갤럽은 지난 3~5일 전국 만 18세 이상 1천 명을 대상으로 문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를 조사한 결과 긍정 평가가 지난주보다 2%포인트 오른 44%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반면 부정 평가는 3%포인트 내린 48%로 확인됐다. 이는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 내에서 조사된 결과입니다.

문 대통령에 대한 긍정 평가 이유로는 ‘코로나19 대처(37%)’, ‘열심히 한다(15%)’, ‘전반적으로 잘한다(6%)’, ‘정직함·솔직함·투명함(5%)’ 순으로 꼽혔습니다.

데일리시큐
ADVERTISEMENT

부정 평가 이유는 ‘코로나19 대처 미흡(50%)’, ‘민생문제 해결 부족’ 및 ‘전반적으로 부족하다(8%)’, ‘외교 문제’와 ‘독단적(4%)’이 언급됐습니다.

연령별로는 긍정 평가의 경우 30대(긍정 54%·부정 41%)와 40대(55%·38%)가 더 많았으며 부정 평가는 18∼29세(40%·48%), 50대(44%·51%), 60대(32%·56%)가 더 많았습니다.

한국갤럽은 “5년 전에는 메르스 대응 관련 내용이 줄곧 대통령 부정 평가 이유로만 언급됐다”며 “반면 코로나19 상황에서는 대통령 긍정 평가 이유에서 ‘대처 잘한다’가 5주 연속 1위였다”고 설명했습니다.

갤럽의 이 같은 설명은 문 대통령의 코로나19 대응에 대한 부정적 평가뿐만 아니라 긍정적인 평가가 지지율을 견인하고 있다는 뜻으로 해석될 수 있습니다.

한국면세뉴스
ADVERTISEMEN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