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라 부르는 우리 정부와 다르게 끝까지 ‘우한 바이러스’라고 부르는 미국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RK코리아

지난해 말, 중국 우한에서 시작돼 현재까지 전 세계 10만 명 이상의 환자가 발생한 ‘코로나19’ 바이러스입니다.

감염 초기에는 우한 폐렴, 중국 바이러스 등으로 불렸으나 세계보건기구(WHO)가 지역 혐오와 차별을 조장할 수 있다며 바이러스 이름을 ‘코로나19(COVID-19)’라고 공식 지정했습니다.

이에 따라 우리나라는 물론 대부분의 국가가 세계보건기구의 권고에 따라 공식 명칭을 변경한 바 있습니다.

그러나 미국은 여전히 이를 거부하고 공개석상에서 ‘우한 바이러스’라는 단어를 사용 중입니다.

인터넷 커뮤니티
ADVERTISEMENT

6일(이하 현지 시간)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미국 CN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이 같은 용어를 사용했습니다.

진행자가 중국이 코로나19 바이러스 대응에 성공한 것 같다고 말하자 폼페이오 장관은 “중국 공산당을 칭찬하다니 보기 좋다”라고 대놓고 비꼬더니 “이건 우한 코로나바이러스라는 걸 기억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며칠 전 중국이 우한 바이러스라는 명칭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음에도 중국의 폐쇄적인 코로나19 대응에 불만을 드러내기 위해 사용한 것으로 비칩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연합뉴스
ADVERTISEMEN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