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약 투약’ 박유천…”다시 활동 해보겠다 내가 먼저 팬들에게 다가가겠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연합뉴스

마약 투약 혐의로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이 연예계 활동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습니다.

지난달 25일 박유천은 태국 방콕 창와타나홀에서 팬미팅 ‘러브 아시아 위드 박유천’을 개최했습니다.

이날 팬미팅에서 오랜만에 팬들과 만난 박유천은 “오늘은 진짜 안 울려고 했다”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클립아트코리아
ADVERTISEMENT

그는 “잘 버티고 있다. 이런 (마음을) 여러분한테 받아도 되는지 모르겠다. 사실 속으로는 많이 힘들어하고 있다. 잘 이겨내서 다시 활동해 보겠다”며 “진짜 잘 살 테니까 이제 응원 안 해줘도 될 것 같다. 여러분들께 받았던 것, 그 이상으로 돌려드릴 때까지 활동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또 “이제 제가 먼저 여러분들의 곁으로 다가가겠다”고 약속하기도 했습니다.

앞서 박유천은 지난해 7차례에 걸쳐 필로폰을 투약한 사실이 밝혀져 법적 처벌을 받았습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한경
ADVERTISEMEN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