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마스크’ 부족하다는 말 듣고 ‘100만장’ 보낸다고 말 한 중국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Shutterstock

중국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한국에 마스크 등 의료물품을 지원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7일 주한 중국대사관에 따르면 싱하이밍(邢海明) 주한 중국대사는 전날 외교부 청사에서 김건 차관보를 만나 중국 정부 차원의 의료물품 지원 계획을 전달했습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경기일보
ADVERTISEMENT

N95 마스크 10만 장, 의료용 외과 마스크 100만 장 등 마스크 총 110만 장과 의료용 방호복 1만 벌 등입니다. 필요 시 진단키트 5만 개도 지원 용의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싱 대사는 “한중은 우호적인 가까운 이웃이며, 한국이 전염병과의 싸움에서 지지를 보내준 데 감사하다”라면서 “양국 정상 간 중요 합의를 이행하고 협력을 강화해, 한중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보다 높은 단계로 끌어올리자”라는 뜻을 전했습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YTN
ADVERTISEMEN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