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마트 종이박스 퇴출’ 민원 폭발한 국민들에 결국 정책 철회한 정부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얼마 전 대형마트에서 종이상자를 퇴출하겠다는 정책을 발표한 정부가 국민드르이 큰 반발에 해당 정책의 철회를 결정했다.

환경부에 따르면 당장 내년 1월부터 대형마트의 모든 종이상자 사용을 규제하는 등 퇴출하고, 장바구니의 사용을 독려 할 계획이였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ADVERTISEMENT

하지만 정부의 결정에 마트를 이용하는 소비자들의 불만은 폭주했다.

결국 청와대 국민청원에도 해당 정책을 철회해달란 청원이 등장했고, 청원자는 “일회용 비닐과 달리 박스는 사용 자체가 재활용”이라는 주장을 하며 청원에 힘을 보탰다.

이에 환경부는 국민들의 불만을 의식하여 해당 정책을 철회하기로 결정했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강수지 기자

ksj@cmmk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