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행 당했었다”는 친구의 말에 지목된 30대 남성 ‘감금·폭행’한 가출 청소년(+영상)

사진 MBN 뉴스

지난 24일 MBN 뉴스는 경기도 시흥의 10대 가출청소년에게 감금당한 뒤 무차별 폭행을 당한 30대 남성의 사건을 보도했다.

10대 가출 청소년 무리 중 한 여성이 길에서 지나가던 30대 남성 A씨를 보며 ‘과거에 성폭행 당한 적이 있다’고 말했고, 이를 들은 무리들은 A씨에게 곧바로 범행을 가했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ADVERTISEMENT

이들은 A씨의 휴대전화를 빼앗고, A씨의 집에 15시간동안 감금한 채로 소주병 등을 이용해 폭행했고, A씨는 코, 턱, 가슴부위의 뼈가 부러지는 등 크게 다쳤다.

A씨는 이들의 감시가 소홀해진 틈에 탈출하여 경찰에 신고했고, 이들은 감금치상 및 폭행 혐의로 입건해 자세한 조사 중에 있다.

유튜브 MBN News

[저작권자 위키블루] 강수지 기자

ksj@cmmk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