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에 빠진 아내 손 붙잡고 힘 다할 때 까지 끝까지 버틴 70대 남편

완도해양경찰

지난 27일 전남 완도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경 전남 해남군 송지면 갈산항 인근 해상에서 문어 통발 조업을 나선 70대 여성 A씨가 발을 헛디뎌 바다에 떨어졌다.

A씨(75)의 남편 B씨(74)가 이를 목격하고 즉시 어선 엔진을 끈 뒤 떠내려가지 않도록 아내의 손을 붙잡았다.

하지만 A씨가 착용한 멜빵 우의에 물이 차며 엄청난 무게가 실려 70대 노인인 B씨 혼자 아내를 위로 끌어올리기에 역부족이었다.

온몸에 힘이 빠지는 상태에서 5분가량 B씨가 홀로 버티던 중 때마침 해상 순찰을 나온 땅끝 파출소 연안 구조정이 B씨의 어선을 발견하고 구조를 도왔다.

당시 해경 1명이 투입됐지만 멜빵 무게가 상당해 해경 1명이 추가로 합류해 해경 2명과 B씨 총 남성 3명이 힘을 합한 뒤에야 간신히 A씨를 구조했다.

KBS
ADVERTISEMENT

B씨는 “힘이 빠지던 중 해양경찰이 와줘서 아내를 구할 수 있었다”고 얘기했다.

이후 해경은 A씨를 인근 병원으로 후송했고 다행히 A씨는 건강에 이상이 없는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강수지 기자

ksj@cmmk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