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2회 이상 성관계 안하면 30대 이후 급속 ‘발기부전’ 올 수 있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혈기왕성한 10-20대를 지나 30대에 들어서면 남성 호르몬 수치의 감소로 발기력이 떨어지기 시작한다.

이 발기력의 감소를 막는 데에는 ‘주기적인 성관계’가 가장 좋다고 하는 전문가의 의견이 등장했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ADVERTISEMENT

정호준 비뇨기과 전문의는 “남성의 발기력은 30대부터 감소하는데 이 때 주기적인 성관계가 발기력 유지에 큰 영향을 준다”고 전했다.

또한 “주 2회, 한달 6~8회 정도의 성관계를 가지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한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강수지 기자

ksj@cmmk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