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 최고의 방역 모범사례”…확진자 수 떨어지자 ‘자화자찬’한 문재인 정부

AP

코로나19의 확산세가 다소 꺾이는 양상을 띠자, 정부에서 잇달아 자화자찬이 나왔습니다.

우리의 우수한 방역 역량을 보여줬다거나, 우리 사례가 향후 세계가 주목하는 모범이 될 수 있다는 평가입니다.

지난 8일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은 정부서울청사에서 취재진에 “우리나라의 대응이 모범 사례이자 세계적인 표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자평했습니다.

박 장관은 또 코로나19에 확진된 환자가 7,000명을 넘어선 데 대해서도 “역설적이지만 우리의 월등한 진단검사 역량과 철저한 역학 조사 등 방역 역량의 우수성을 증명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하 청와대
ADVERTISEMENT

또 중국발 입국을 금지해야 한다는 목소리에도 “‘봉쇄’나 ‘격리’ 등 전통적인 방역 관리 체계는 최초 유입 시기만 늦출 뿐 오히려 확산을 막기 어렵다”고 재차 선을 그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역시 9일 비슷한 취지의 발언을 했습니다.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신규 확진자가 더 줄고 안정 단계에 들어간다면 한국은 그야말로 방역의 모범사례가 될 것”이라고 자평했습니다.

ADVERTISEMEN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