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코로나19로 ‘2020 도쿄올림픽’ 취소시에 ’30조’ 날린다

인터넷 커뮤니티

최근 코로나19의 급격한 확산과 맞물려 도쿄 올림픽이 취소나 연기될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올림픽을 담당하는 일본 장관이 연내 연기 가능성을 거론했습니다. 취소된다면 일본의 경제적 손실은 30조원에 육박할 것으로 추산됐습니다.

최근 일본 매체 NHK는 하시모토 세이코(橋本聖子) 일본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담당상은 참의원 예산 위원회에서 오는 7월 개막하는 도쿄 올림픽의 연기 가능성을 거론했다고 보도했습니다.

2020 도쿄올림픽
ADVERTISEMENT

매체에 따르면 그는 도쿄 올림픽의 연기와 관련해 “개최 도시 계약에는 IOC가 취소할 권리를 지니는 것은 ‘본 대회가 2020년 중에 개최되지 않는 경우라고만 쓰여 있다”고 밝혔습니다.

해석에 따라 연내 연기가 가능한 것으로 해석된다는 뜻입니다. 다만 그는 현시점에선 연기를 고려하지 않고, 7월 24일 개막을 목표로 최선을 다해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다만 도쿄 올림픽의 연내 개최 가능성은 다소 어둡기만 합니다. 일본 내 확진자가 꾸준히 늘고 있고, 지역 확산도 이제 막 초기 단계에 접어들었기 때문입니다.

도쿄올림픽이 만약 취소된다면 일본이 입게 될 경제적 손실은 거의 30조원에 육박할 것으로 추산되고 있습니다.

연합
ADVERTISEMEN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