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장례식장 잠입해서 ‘코로나19’ 진실 폭로했던 시민기자 한 명 또 ‘실종’됐다

채널A

팡빈, 천추스 등과 함께 중국 정부와 우한시의 방역 실태를 폭로하던 시민기자 리저화가 돌연 실종됐습니다.

앞서 천추스 역시 하루아침에 사라져 여론의 관심을 받은 바 있습니다.

지난 9일 채널A 뉴스는 우한의 실태를 폭로해 온 25살 시민기자 리저화가 사라져 연락이 끊겼다고 보도했습니다.

매체는 앞서 리저화가 우한시의 한 장례식장에 잠입해 현장의 실태를 폭로하는 내용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습니다.

영상에서 리저화는 장례식장에 잠입해 현장 관계자들과 인터뷰를 나눴습니다.

채널A
ADVERTISEMENT

리저화가 “얼마나 받을 수 있냐”고 묻자 직원들은 “시신 1구 치우면 500위안(한화 약 8만 5천원)이다”라고 답했습니다.

리저화는 이렇게 취재한 내용을 이후 자신의 SNS에 게재했습니다.

이후 SNS에는 리저화가 “나는 지금 사복 경찰들에게 쫓기고 있다. 나를 격리시키려는 게 분명하다”고 외치는 영상을 끝으로 자취를 감췄습니다.

현지 관계자들과 매체는 리저화가 그의 말대로 정부에 의해 격리 조치됐을 가능성이 크다며 우려의 목소리를 쏟아내고 있습니다.

인터넷 커뮤니티
ADVERTISEMEN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