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CTV 설치하고 “우리 아들은 이렇게 하는 걸 좋아해”라며 아들 여친 불러 ‘잠자리 교육’ 해준 엄마

이하 JTBC 77억의 사랑

부모님과 남다른 애착관계를 가진 이들이 있습니다. 이는 문제가 없어 보이지만, 성인이 됐는데도 부모님이 시키는 대로만 한다면 말이 달라집니다.

9일 방송된 JTBC ’77억의 사랑’에서는 전 세계적으로 문제인 ‘마마보이’에 대해 토론하는 시간이 주어졌습니다.

여러 국가에서 온 출연자는 마마보이와 아들에게 과하게 집착하는 어머니에 대해 일제히 소름 돋아했습니다.

이날 모두를 충격의 도가니에 빠트린 이야기는 일본에서 온 미츠키가 언급한 사연이었습니다.

미츠키에 따르면 과거 일본의 유명 커뮤니티 사이트에 마마보이 사연 하나가 올라와 많은 이들을 경악하게 만들었습니다.

일본에 사는 A씨는 마마보이인 남자친구 B씨와 연애 중이었습니다.

B씨는 언제나 엄마가 만들어준 ‘데이트 계획표’를 들고 왔고, 두 사람은 그대로 데이트를 해야 했습니다.

ADVERTISEMENT

어느 날 B씨의 집이 비었고, A씨가 놀러 가 뜨거운 사랑을 나눴습니다.

아이러니하게도 이후 B씨의 어머니는 A씨를 불렀습니다.

B씨의 어머니는 아들 방에 CCTV를 설치해 둬 두 사람의 성관계를 봤다고 털어놨습니다.

이 역시 범죄 행위인데, B씨의 어머니는 매우 뻔뻔했습니다.

B씨의 어머니는 A씨에게 “너 잠자리할 때 목소리가 별로다”라고 지적하는가 하면, “내 아들은 그렇게 해주는 걸 좋아하니까, 그걸 해봐”라고 성관계 스킬을 알려줬습니다.

A씨는 이해가 안되는 상황에 화가 났지만, 마마보이인 B씨는 “(엄마가) 그럴수도 있지”라고만 말했습니다.

심지어 B씨는 자신의 방에 CCTV가 설치되어 있는 것을 알고 있었습니다.

미츠키는 “결국 여성은 무서움에 몸부림치다가 헤어졌다”라며 “여성은 이후 경찰에도 신고해 합의금까지 받았다”라고 설명했습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저작권자 ⓒ코리안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