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아산’ 파출소서 근무하던 경찰관 ‘총’에 맞아 숨진 채 발견됐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한국안전신문

경찰관이 파출소 숙직실에서 총상을 입고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이 경찰관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자세한 경위를 조사 중입니다.

10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15분경 충남 아산경찰서 배방파출소에 근무하는 A 경위(55)가 숙직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전날 야간 근무조였던 A 경위는 휴식 시간에 2층 숙직실에 간 뒤 내려오지 않았습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KBS
ADVERTISEMENT

A 경위를 찾으러 숙직실에 간 동료는 그가 머리에 총상을 입고 숨져 있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숨진 A 경위의 주변에서는 38구경 권총이 발견됐습니다.

A 경위는 최근 근무 시간에 여러 차례 지인과 전화로 다툰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A 경위의 사망 추정 시간과 해당 시간에 근무했던 동료 직원들에 대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까지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ADVERTISEMEN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