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신분’ 안 밝히는 사람들은 ‘연예인’과 공무원으로 추측되고 있다

연합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적극적인 협조 입장을 밝힌 가운데 개인 신도들의 ‘일탈’ 문제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일각에서는 위계질서가 확실한 신천지에서 이런 문제가 발생하는 점을 놓고 조직붕괴 추측을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그러나 신천지를 연구해온 전문가들은 이런 일탈을 ‘신분 노출을 꺼리는 일부 사람들의 개인적 행동’으로 보고 있습니다. 오히려 이번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내부 결속이 더욱 강화됐다는 평가입니다.

신천지
ADVERTISEMENT

이 목사는 “안 가는 사람들은 그들의 교리대로 육체 영생한다는 것 때문에 문제가 없다 여기는 건지 뭔지 정확히 알 수는 없지만, 조직적인 움직임이었다면 특정 지파에서 계속 문제가 나왔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만희의 말을 안 들을 정도면 신천지를 이탈하고자 하는 마음을 가졌을 가능성이 높다”라며 “혹은 신분 노출을 꺼리는 사람들, 예를 들면 연예인이나 공무원, (기성) 교회에 이중으로 등록된 사람들이 방역 당국에 비협조적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신천지
ADVERTISEMEN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