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초로 코로나19 ‘항체’ 생산하는 기술 확보한 ‘질병관리본부’

연합

우리 질병관리본부가 코로나19 항체를 탐지하는 단백질을 제작해냈습니다.

이 단백질은 완치자의 혈액에 존재하는 중화항체 생산 세포(B세포)를 탐지·검출할 수 있게 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향후 백신 양산화를 위한 첫 단추를 끼웠다는 평가가 나옵니다.

10일 권준욱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국립보건연구원장)은 정례 브리핑을 열고 “코로나19 항체를 탐지하는 단백질 프로브를 제작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넷 커뮤니티
ADVERTISEMENT

권 부본부장은 “현재 국내 15개 기관에서 치료제와 관련해 기초 연구가 9가지 정도 진행됐다”며 “임상 연구는 6가지 정도가 진행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권 부본부장에 따르면 보건연구원은 그간 완치자의 혈액을 확보해 면역형광검사법(IFA)을 진행해왔습니다.

앞으로 다양한 항원 단백질을 정제하고 중화시험법을 활용해 치료제의 효능도 평가할 예정입니다. 또 회복기 환자의 혈장을 이용한 혈장치료제를 개발하는 데도 힘쓸 방침입니다.

인터넷 커뮤니티
ADVERTISEMEN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