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현무 ‘여자친구’ 이혜성 아나운서…’연차수당’ 부당으로 수령해 징계 받았다

인터넷 커뮤니티

방송인 전현무의 연인 이혜성 아나운서를 비롯한 KBS 아나운서 7명이 연차수당을 부당 수령해 징계를 받았다는 사실이 알려졌습니다.

11일 뉴데일리는 KBS 현직 아나운서 7명이 휴가를 쓰고도 근무한 것처럼 기록해 연차수당을 받아 징계를 받았다고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징계를 받은 명단에는 이혜성 아나운서와 최근 사생활 논란으로 각종 프로그램에서 하차한 한상헌 아나운서 등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달은 전자결재 시스템에 휴가일수를 기록하지 않아 부당이득을 취했으며, 이로 인해 견책 이상의 징계를 받았습니다.

인터넷 커뮤니티
ADVERTISEMENT

KBS는 이들에게 인사규정 제55조(징계) 제1호(법령 등 위반)와 제2호(직무상 의무위반)에 따라 견책부터 감봉 1~3월까지 비교적 경미한 징계를 내렸습니다.

이들은 지난 2018년 5월부터 2019년 1월까지 각각 25~33.5일씩 휴가를 사용했지만, 해당 기간 전자결재 시스템이 입력한 휴가 일수는 0일이었습니다.

이로 인해 이들은 1인당 평균 94만 원, 최대 213만 원의 연차보상수당을 수령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 사옥 / 연합
KBS
ADVERTISEMEN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