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인과의 이별보다 더 힘들고 가슴아픈 것은 친구와의 절교…

한지민

모든 만남에는 언젠가 이별이 따르는 법이다. 우리는 항상 언제 다가올지 모르는 이별과 가까이 있다.

최근 심리 분석가 미리엄 키르메이어는 사람은 사랑하는 연인과의 이별보다 친구와 절교할 때가 더 심리적인 고립감과 압박을 받는다고 밝혔다.

유튜브 현대자동차
ADVERTISEMENT

그는 “사랑에 빠져 연애를 하는 건 언젠가 헤어질 수도 있다는 것을 미리 생각하고 만나지만 친구와는 평생 함께 할 것이라 착각한다”고 말했다.

연애의 발견

연애를 하는 감정에서는 관계가 틀어질 수 있다는 것을 감안했기 때문에 이별이 다가와도 큰 충격을 받지 않지만 서로의 비밀을 누구보다 잘 아는 친구와의 절교는 생각하지 못했던 일이기에 받아들일 준비가 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강수지 기자

ksj@cmmk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