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서 확진자가 다녀갔던 ‘PC방’에 있었다는 이유로 학생 38명 ‘자가격리’ 들어갔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뉴스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7268번 확진자가 광주의 한 PC방에 다녀간 것으로 확인되면서 학생과 교사 등 42명이 자율격리됐습니다.

더욱이 7268번 확진자가 추가로 PC방을 간 사실이 확인되면서 격리 숫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11일 광주시교육청에 따르면 7268번 확진자 A 씨(22)가 방문했던 PC방 인근 학교들을 상대로 조사를 진행했습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ADVERTISEMENT

그 결과 10개 학교 학생 38명과 교직원 3명, 교육공무원 1명 등 총 42명이 비슷한 시간에 A 씨가 간 PC방을 찾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시 교육청은 A 씨가 지난 3일과 4일 PC방을 간 사실이 드러나자 3일부터 7일까지 이 PC방을 찾은 학생 등을 파악했습니다.

현재 42명의 학생과 교직원 등은 자율격리된 가운데 이들은 앞으로 2주간 외출과 대인접촉이 자제되고 수시로 발열 확인을 받게 됩니다.

광주시교육청은 이들의 관리를 위해 담당 직원을 1명에서 3~4명으로 확대하고, 발열과 오한 등 코로나19 증세 여부를 확인할 예정입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BBS
ADVERTISEMEN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