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참 좁다” 헌팅포차에서 만난 여자의 ‘정체’가 알고보니?

“‘세상 참 좁다’라는 말이 딱 어울리는 상황이 있다”

헌팅 포차를 찾아 마음에 드는 여성의 번호를 딴 남성이 황당했던 후기를 전했다고 한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잊고 싶은 헌팅의 기억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고 한다.

인터넷커뮤니티

이 남성은 얼마 전 여자친구와 이별한 후, 우울한 마음을 달래기 위해 친구들과 헌팅 포차를 찾았다고 한다.

술을 마실수록 헤어진 연인에 대한 그리움은 커져만 갔다고 한다. 취기가 오른 남성은 다른 테이블에 있던 한 여성에게 꽂히고 말았다고 한다.

1분-카카오
ADVERTISEMENT

결국 자리를 옮겨 번호를 받았다고 한다. 그 이후 한동안 연락을 주고 받으며 호감을 키웠다고 한다.

하지만, 어느 날 전 여자친구에게 문자가 왔다고 한다. 그 내용은 충격적이었다. ‘미친놈아, 우리 언니랑 문자 하지마’

남성이 연락을 했던 여자는 바로 전 여친의 친언니였던 것이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정말 황당했겠다’라는 반응을 보였다고 한다.

SBS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