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중고’ 3월에 ‘개학’ 못할 수도 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i325001486.jpg 입니다.
이하 클립아트코리아 / 기사와 관련 없는 이미지

학생들의 개학일이 이번 달을 넘길 수도 있다는 전문가 의견이 나왔습니다.

12일 방송된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에서는 고대안산병원 감염 내과 최원석 교수가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최 교수는 코로나19와 팬데믹 선언에 대해 설명했습니다. 그는 방역본부가 이날 지하철, 버스 등 대중교통에서 감염 가능성이 별로 없다고 했던 부분에 대해 “전혀 없다고 말할 수 없다”라는 입장을 보였습니다.

좁은 공간, 실내 환기가 잘되지 않고 다수가 모일 수 있는 환경이면 감염질환 전파가 가능하다는 기본적인 원칙 때문입니다.

다만, 전파를 차단하기 위해 많은 시민들이 마스크를 착용하거나 개인위생에 신경 쓰고 있는 면이 있어 확산이 덜 될 수 있다는 점을 들었습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m08282326.jpg 입니다.
ADVERTISEMENT

오는 23일 학교 개학을 할 수 있을까 하는 물음에 최 교수는 사실 휴교 자체를 처음 결정할 때도 많은 이견이 있긴 있었다고 설명하며 “이미 결정이 되기는 됐고, 그 동일한 기준을 적용한다면 기준을 낮출 수 있는 정도의 상황의 변화가 있기는 어려울 것이라, 같은 기준으로는 3월 내 개학이 쉽지 않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라고 설명했습니다.

동일한 기준을 적용했을 때 코로나19가 소강상태를 보이지 않은 만큼 개학 연기가 불가피할 것이란 시각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rd032tg14776.jpg 입니다.

한편 전국 모든 학교의 개학이 오는 23일까지 미뤄진 상황에서 교육부는 23일 개학 여부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추가 개학 연기 역시 결정된 바 없다고 강조했스빈다.

관련 교육당국은 개학 강행이나 연기, 두 가지 결정 사이에서 고심을 거듭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wm445867.jpg 입니다.
ADVERTISEMEN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