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후조리원’ 직원이 ‘코로나’ 확진으로 산모와 신생아 모두 자가격리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A%25B2%25BD%25EB%2582%25A8%25EB%25A7%25A4%25EC%259D%25BC.jpg 입니다.
경남매일

이번 확진자는 산후조리원 직원이어서 걱정을 더하고 있습니다.

14일 도봉구에 따르면 이날 오전 창5동 강남퀸즈 산후조리원 조리사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앞서 임산부가 확진 판정을 받은 적은 있지만 산후조리원 직원이 코로나19에 걸린 사례는 처음입니다.

확진자는 60대 여성 조리사로 이 조리원에는 7명의 산모가 있었던 것으로 전해집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wmtg127135.jpg 입니다.
이하 클립아트코리아 / 기사와 관련 없는 이미지
ADVERTISEMENT

도봉구는 산후조리원이 위치한 7층짜리 건물 전체를 폐쇄하기로 했습니다.

산모들의 경우 아직 코로나19 감염 우려가 있는 만큼 다른 산후조리원으로 옮기지 않고 자가격리하도록 조치했습니다.

자가격리하는 산모들에게는 도우미 등을 파견해 지원할 방침입니다.

도봉구는 확진자와 접촉이 있었는지 추가 조사를 진행하고 역학조사를 거쳐 확진자 동선과 구체적인 정보를 구청 홈페이지에 공지할 계획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c002064331.jpg 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c002127158.jpg 입니다.
ADVERTISEMEN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