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자택근무’하면서 야X ‘조회수’가 증가되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m08506671.jpg 입니다.
이하 클립아트코리아 / 기사와 관련 없는 이미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유행 속에 불법 포르노 영상 조회수가 덩달아 증가하고 있습니다.

13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스타는 영국과 이탈리아 등 각국에서 코로나19 사태로 자가격리 및 재택 근무 기간 동안 포르노 영상을 시청하는 이들이 늘어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들 중 대다수는 업무용 노트북과 태블릿 pc를 이용해 포르노 영상을 시청하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영국 정부는 코로나19로 노동 인구의 최대 5분의 1가량이 확진 및 감염 증상을 보였으며 약 2천 만 명이 재택근무에 돌입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lak13756.jpg 입니다.
ADVERTISEMENT

이에 이탈리아의 포르노 웹 서비스 ‘Pornhub’는 3월 한 달간 프리미엄 멤버십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하기로 했으며 3월 수익금은 기부금으로 사용할 예정이라고 발표했습니다.

‘Pornhub’ 관계자에 따르면 실제로 이탈리아의 부분 봉쇄 조치가 시작된 28일 이후로 전 세계 트래픽이 급증했으며 평일에는 평소보다 5.7% 증가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포르노 영상 유포 및 불법 스트리밍 확산 우려가 제기되면서 각국 내에서 데이터 제한 혹은 네트워크 서비스를 중단해야 한다는 극단적인 목소리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c002194336.jpg 입니다.

하지만 영국 통신사 BT(British Telecommunications)사의 소비자 부문 책임자인 마크 알레라(Marc Allera)는 “많은 사람들이 집에서 일해야 한다면 우리의 네트워크는 그 수요를 따라갈 것이다”라고 공언해 데이터 제한은 불가능할 것으로 보입니다.

더군다나 코로나19의 확산세가 사그라들 기미가 보이지 않은 상황에서 현재로선 재택근무가 최선의 대책인 만큼 뾰족한 수를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신종 바이러스가 유행하면서 예기치 못한 일까지 벌어지고 있어 코로나19의 여파가 또 어디에 얼마만큼 퍼질지 전 세계의 근심이 늘어가고 있습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c002196948.jpg 입니다.
ADVERTISEMEN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