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리 손 잘 닦아도 손톱 길고 ‘네일아트’ 하면 코로나에 ‘치명적’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wm159503.jpg 입니다.
이하 클립아트코리아 / 기사와 관련 없는 이미지

많은 사람들이 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기 위해 숱한 노력을 하고 있습니다.

마스크 착용을 꼭 하며 되도록 외출도 자제하는 추세입니다.

특히 손을 씻고 잘 소독하는 것은 코로나19 예방에 가장 필수적입니다.

10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더선은 아무리 열심히 손을 닦고 손 세정제를 이용해도 손톱을 짧게 깎지 않으면 코로나19에 쉽게 노출될 수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yay5861e9.jpg 입니다.
ADVERTISEMENT

전문가들은 코로나바이러스 예방에 있어서 손을 자주 씻는 것만큼이나 중요한 것은 바로 ‘손톱 관리’라고 했습니다.

손톱이 길면 손톱 밑에 바이러스가 쌓일 수 있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전문가들은 손을 열심히 씻고 세정제로 소독을 해도 손톱 밑 깊은 곳에 남아있을 수도 있는 바이러스를 통해 코로나에 감염될 수도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특히 네일아트를 할 경우 아무리 손을 열심히 닦아도 코로나 예방의 큰 효과가 없을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yay8061306.jpg 입니다.

영국 리즈병원 연구소의 마크 윌콕스(Mark Wilcox)는 “네일아트에 쓰이는 인조 손톱이나 손톱의 붙은 액세서리들은 제대로 관리하기 힘들기 때문에 코로나19 예방에 좋지 못한 영향을 끼친다”라고 말했습니다.

뉴욕대 랭고네 메디컬 센터의 퍼비 패리크(Purvi Parikh) 역시 손을 통한 바이러스 감염의 비율이 높기 때문에 지금과 같이 코로나바이러스가 기승을 부리는 시기에는 손톱관리에 더 유의해야 한다고 전했습니다.

덧붙여 “손톱을 물어뜯는 습관은 각종 박테리아와 바이러스, 먼지, 파편을 몸속으로 옮긴다”면서 “손톱은 최대한 깔끔하고 짧게 유지하는 것이 좋다”라고 조언했습니다.이미지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yaytg842460.jpg 입니다.
ADVERTISEMEN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