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둘째’ 임신 후 ‘한 달’ 도 채 되지 않아 ‘작별’한 이지혜의 안타까운 고백

가수 이지혜가 둘째 유산 소식을 고백했습니다.

이지혜는 지난 15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밉지않은 관종언니’에 영상을 게재했다고 한다.

영상 속 이지혜는 수술을 앞두고 누워있는 모습이었다. 그는 “죄송스러운 말을 전하게 됐다”고 말문을 열었다.

유튜브-밉지않은 관종언니

이어 “아기가 심장이 뛰지 않아서 본의 아니게 작별을 할 수밖에 없게 됐다”고 밝혔다고 한다.

앞서 이지혜는 지난달 둘째 임신 소식을 알렸다. 그러나 한 달도 채 되지 않아 일을 겪었다고 한다.

이지혜는 “이런 사실을 알린다는 것 자체가 마음이 편하지는 않다”고 속상함을 토로했다.

유튜브-밉지않은 관종언니
ADVERTISEMENT

마지막으로 “저는 괜찮고 빨리 회복해서 다음번에는 더 건강한 아이를 만날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고 인사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이지혜를 향해 따뜻한 위로를 보내고 있다고 한다. “언니 힘내시고 몸조리 잘해라”, “더 건강한 아기가 찾아올 거다” 등의 메시지를 전했다.

기사와 관련없는자료 / 중도일보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