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인 입국금지 안하고도 바이러스 막아 세계가 인정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문재인 대통령이 질병관리본부를 방문해 ‘입국금지’라는 극단적 선택 없이도 바이러스를 잘 막아내고 있다며 일선 직원들의 노고를 치하했습니다.

감염병 확산 방지와 환자 치료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질본을 격려하고자 하는 의미에서 한 말이지만, 일각에서는 “중국을 과도하게 의식한 발언 아니냐”는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ADVERTISEMENT

11일 문재인 대통령은 충북 청주에 있는 질본을 방문해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질본이 열심히 해서 세계가 인정하는 좋은 성과를 냈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스스로 자화자찬하는 게 아니라 세계가 평가하고 있다”며 “질본이 세계에서 가장 빨리 증상자를 찾아내고, 검사를 해서 전면 입국금지라는 극단적 선택을 하지 않고도 바이러스를 막아내고 있다”고 했습니다.

실제 질본은 자체 개발한 진단 키트와 시약, 자가관리 앱을 활용한 특별입국 절차를 통해 감염병 확산 방지에 만전을 기하고 있습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연합
ADVERTISEMEN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