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인’들은 재계약하고 한국인 승무원 73명 해고한 ‘중국 동방항공’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중국동방항공이 정규직 전환을 앞둔 한국인 승무원 수십 명을 해고했습니다.

9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중국 동방항공이 한국인 승무원 73명에게 지난 11일을 기준으로 계약 해지를 통보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중국 동방항공은 중국의 주요 항공사 중 하나로 운항 승객 수 기준으로 중국 내 2위 항공사입니다. 중국 상하이에 기반을 두고 있으며 서울에도 지점을 두고 있는 외국 항공사입니다.

중국 동방항공 측은 계약 해지 사실에 대해 “항공 시장의 전반적인 변화로 경영이 큰 영향을 받았다”라며 “코로나19 확산으로 한중노선이 줄어들어 더는 고용할 수 없다”라고 설명했습니다.

계약을 해지당한 한국인 승무원들은 지난 2018년 3월 12일 입사해 2년 후인 오늘(12일) 정규직 전환을 앞두고 있었습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ADVERTISEMENT

계약 해지를 통보받은 승무원 A씨는 12일 YTN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정규직 전환의 마지막 관문인 4차 면접도 통과한 상태였다”라며 억울함을 토로했습니다.

문제는 계약 해지뿐만이 아니었습니다. 중국 동방항공 측은 한국인 승무원들과 함께 입사한 일본, 이탈리아 국적 승무원들과는 정규직 계약을 체결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즉 지난 2018년 입사한 한국, 일본, 이탈리아 승무원 중 한국인 승무원에게만 계약 해지를 통보한 것입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BBC
ADVERTISEMEN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