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만에 코로나바이러스 ‘70%’ 감소시키는 ‘치료제’ 발견한 국내 제약회사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국내 연구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후보물질의 효과를 확인했습니다.

후보물질 중 투여 후 24시간 내 99% 이상의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소를 확인한 제품도 있다고 알려졌습니다.

13일 일양약품은 후보물질의 검증을 고려대 의대 생물안전센터 내의 BSL-3 시설 연구팀에 의뢰한 결과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한 탁월한 유효성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물질들은 ‘신·변종 바이러스 원천 기술개발’ 연구과제 진행 중 발견된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치료제 후보물질과 백혈병 치료제 신약으로 이미 출시된 슈펙트 등입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리아노보스티
ADVERTISEMENT

연구팀은 질병관리본부에서 분양받은 ‘SARS-CoV-2 바이러스’를 이용해 슈펙트 시험관내 시험(in vitro)을 진행했습니다.

그 결과 투여 후 48시간 내 대조군 대비 70%의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감소함을 확인했습니다.

이는 에이즈 치료제인 칼레트라와 독감 치료제인 아비간보다 뛰어난 효능이란 설명입니다.

특히 슈펙트는 이미 안전성이 입증돼 시판 중인 약으로 다른 후보물질에 비해 개발 기간을 단축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SK바이오사이언스
ADVERTISEMEN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