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앙 코로나 때문에 재택근무합니다”…가게 앞에 붙은 ‘안내문’ 논란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연합

하나투어의 한 가맹 대리점이 ‘문재앙 코로나’라는 표현을 쓴 안내문을 써 붙였습니다.

문재앙은 문재인 대통령과 재앙을 결합한 단어이며, 문 대통령을 비하하거나 비꼬는 데 사용됩니다. 해당 사진이 퍼진 뒤 하나투어 측은 철저한 조사와 함께 적절한 조처를 약속했습니다.

13일 각종 SNS와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하나투어 역삼이마트점에 붙은 안내문 사진이 확산하고 있습니다.

이 안내문에는 “문재앙 코로나로 인해 당분간 재택근무합니다”고 적혀있다. 이 사진은 인근을 지나던 한 시민이 발견하고 찍어 올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인터넷 커뮤니티
ADVERTISEMENT

이 사진은 친여 성향의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토대로 빠르게 확산했습니다. 하나투어에 대한 불매 운동을 주장한 누리꾼도 있습니다.

잇단 비판에 대리점에서는 빠르게 안내문을 철거했습니다. 본사에서도 인스타그램을 통해 사과문을 올렸습니다.

다만 하나투어 측은 해당 대리점이 직영이 아닌 데다 개인 사업자여서 본사와 직접적인 관련은 없다는 입장입니다.

하나투어 인스타그램
ADVERTISEMEN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