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사태로 생계 타격 받은 서울 시민, ’30만~50만원씩’ 지급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A%25B2%25BD%25ED%2596%25A5%25EB%25B9%2584%25EC%25A6%2588---%25EA%25B2%25BD%25ED%2596%25A5%25EC%258B%25A0%25EB%25AC%25B8.jpg 입니다.
경향비즈-경향신문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됐습니다. 직접적인 생계 타격을 받은 사람들이 쏟아지고 있는데요. 서울시가 이에 대응하기 위해, 중위소득 100% 이하 가구에 긴급 지원금을 제공한다.

서울시는 18일 “중위소득 100% 이하 소득 가구 중, 추경 예산안 등으로 별도 지원을 받지 못하는 가구에 30만~50만 원씩을 지급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재난긴급생활비를 지급하겠다는 것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dc73d9cc-e0b7-49bd-9c11-5de8a5e02d93.jpg 입니다.
연합뉴스
ADVERTISEMENT


서울시는 117만 7,000여 가구에 긴급 지원을 할 예정입니다. 저소득층 근로자, 영세 자영업자, 비전형 근로자(아르바이트생, 프리랜서, 건설직 일일 근로자, 시간강사 등) 등이 대상이다.

예산은 3,271억 원이 투입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1~2인 가구라면 30만원, 3~4인 가구라면 40만원, 5인 이상 가구는 50만 원이다.

중위소득 100% 이하 기준도 알려드리겠습니다. 월평균 소득액 1인가구는 175만 7,000원, 2인 가구 299만1,000원, 3인 가구 387만원, 4인 가구는 474만9,000원이다.이미지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B%258D%2594%25EB%25B8%258C%25EB%25A6%25AC%25ED%2595%2591.jpg 입니다.
더브리핑


신청은 오는 4월 30일~5월 8일 동 주민센터에서 할 수 있습니다. ‘서울시 복지 포털’ 에서도 신청가능한데요. 재산 기준 확인 없이, 소득 조회만 거쳐 3~4일 이내 긴급생활비를 받을 수 있다.

만일 신청이 통과되면, 모바일 지역사랑상품권 혹은 선불카드 등으로 받을 수 있습니다. 지역사랑 상품권을 택하면 10% 추가 지급 혜택도 챙길 수 있다.

박원순 시장은 “생계 절벽에 직면한 시민들의 고통에 현실적으로 응답하기 위한 대책”이라며 “이번 코로나 추경에서 포함시키지 못한 계층을 포괄했다”고 설명했다고 전해진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