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초중고등학교 세 번째 ‘개학 연기’, ‘수업일수’ 줄어든다.

이하 클립아트코리아 / 기사와 관련 없는 이미지

교육부가 고심 끝에 전국 학교 개학을 한차례 더 미루기로 결정했습니다.

17일 오후 유은혜 교육부장관은 코로나19사태로 인해 개학을 추가 연기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이로써 전국 학교가 사상 처음으로 4월 개학을 맞이하게 되었습니다.

이번 개학 연기는 세 번째로, 교육부는 지난 2일에서 9일, 9일에서 23일 두 번에 걸쳐 개학 연기를 발표한 바 있습니다.

ADVERTISEMENT

16일 기준 일일 코로나 확진자는 100명 미만으로 줄어들었지만 여전히 지역 감염 전파 가능성이 남아있어 고심 끝에 결정한 것으로 전해집니다.

이로써 전국 학교는 3차 개학 연기로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게 되었습니다.

앞서 2차 개학 연기까지는 수업 일수 3주를 방학 등 휴일을 줄이는 방식으로 보충할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3차 개학 연기로 인해 연간 수업 일수가 줄어들게 되었습니다.

학사일정이 대거 조정된 가운데 올해 대학수학능력시험과 대학교 입시 일정에 변화가 있을지 귀추가 주목됩니다.

ADVERTISEMEN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