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물주가 ‘슈’인 다세대 주택, 전세금 돌려받지 못하고 있는 ‘세입자들’

뉴시스

S.E.S 출신 슈가 자신의 다세대 주택 건물에 사는 세입자들에게 전세 보증금을 돌려주지 못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16일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는 슈가 소유한 경기 화성시의 한 다세대 주택에 입주한 세입자들의 인터뷰를 보도했습니다.

36세 직장인이라는 김 모 씨는 2년 전 슈의 소유 건물에 입주, 당시 9200만 원을 은행에서 대출받아 슈에게 전세 보증금 1억 1500만 원을 전했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김 씨는 “다음 달 전세 계약 종료를 앞두고 슈가 ‘전세보증금을 돌려줄 수 없다’며 ‘돈이 없으니 기다려 달라’고 통보했다”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김 씨는 “1억 가까이 되는 돈을 어떻게 한 달 만에 마련하느냐. 당장 신용불량자가 될 상황”이라고 호소했습니다.

한국경제
ADVERTISEMENT

김 씨뿐 아니라 해당 건물에 거주 중인 세입자들 또한 대출을 받은 이들이 대다수지만, 보증금을 돌려받지 못해 곤욕을 치르고 있다고 전해졌습니다.

이와 관련해 슈는 같은 날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오늘 보도가 나간 이후 많은 분이 걱정해 주셨다. 개인적인 일로 심려를 끼쳐드려 그저 죄송한 마음이 크다”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다만 “사실과 다른 추측성 보도를 자제해 달라. 그동안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해왔고 세입자분들이 더 큰 피해를 보지 않도록 정말 최선을 다해 노력 중이다. 일방적으로 (보증금을 돌려줄 수 없다고) 통보했다며 문제를 해결할 의지가 전혀 없는 듯 다뤄진 보도 내용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맞섰습니다.

조선일보

그러면서 “실망스러운 모습이 아닌, 정말 열심히 살아가는 유수영의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슈는 2016년 8월부터 2018년 5월까지 마카오 등 해외에서 26차례에 걸쳐 총 7억9000만 원 규모의 상습도박을 한 혐의로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과 사회봉사 명령 80시간을 선고받았습니다.

현재 슈는 도박 당시 4억 원가량을 빌린 채권자 박 씨와 대여금 청구 소송을 진행 중입니다.

슈 인스타그램
ADVERTISEMEN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