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중’ 행보 이어가고 있는 WHO가 트럼프에게 “‘중국 바이러스’ 라 칭하지 말라” 경고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BS.jpg 입니다.
TBS

세계보건기구(WHO)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중국 바이러스’라는 표현을 사용하지 말라고 경고했습니다.

18일(현지 시간) 미국 CNBC 방송에 따르면 마이클 라이언 WHO 긴급대응팀장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의 ‘중국 바이러스’ 발언을 꼬집었습니다.

라이언 팀장은 “코로나19를 ‘중국 바이러스’라고 부르는 일은 의도치 않은 ‘인종 프로파일링(추적)’이 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바이러스에는 국경이 없다. 바이러스는 민족이나 피부색, 당신이 은행에 얼마나 많은 돈을 가졌는지와 상관없다”며 “우리는 사용하는 언어가 바이러스 관련 개인의 프로파일링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C%2597%25B0%25ED%2595%25A9%25EB%2589%25B4%25EC%258A%25A4.jpg 입니다.
이하 연합뉴스
ADVERTISEMENT

이에 시진핑 정부로부터 10년간 600억 위안(한화 약 10조원)을 지원받은 WHO가 여전히 친중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공식 브리핑 자리와 개인 트위터 등을 통해 코로나19를 ‘중국 바이러스’라고 칭해 논란이 되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17일(현지 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코로나 19 대응 태스크포스 언론브리핑에서도 코로나19는 중국의 책임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그것(코로나19)은 중국에서 왔다. 나는 그것이 매우 정확하다고 생각한다”며 “중국 측이 먼저 미군이 중국에 바이러스를 전파했을 수 있다고 허위 정보를 흘렸다”고 말했습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C%2597%25B0%25ED%2595%25A9%25EB%2589%25B4%25EC%258A%25A4%2B%25283%2529.jpg 입니다.

이어 “그 이야기는 거짓말이다. 미군은 바이러스를 누구에게도 전파하지 않았다”고 강조했습니다.

미국의 ‘중국 바이러스’ 표현은 트럼프 대통령에게만 국한된 것이 아닙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도 국무부 브리핑 석상에서 코로나19를 ‘중국 바이러스’라고 표현했습니다.

미국의 계속되는 ‘중국 바이러스’ 발언에 WHO는 난색을 표했습니다. 지난 2015년부터 불필요한 오해를 줄이기 위해 지역이나 동물, 식품 이름을 붙여 감염질환의 이름을 짓지 말라고 권고한 바 있기 때문입니다.

이에 감염병의 발원지에 대한 정확한 인지 필요성과 언론의 자유를 고려해 ‘우한’, ‘중국’을 사용해도 된다는 반응과 특정 지역을 ‘혐오’의 대상이 되지 않게 WHO의 권고 사항을 따라야 한다는 의견이 충돌하고 있습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C%2597%25B0%25ED%2595%25A9%25EB%2589%25B4%25EC%258A%25A4%2B%25282%2529.jpg 입니다.
ADVERTISEMEN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