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 주가 폭락으로 자산 가치 ‘4천억 원’ 감소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SBS%25EB%2589%25B4%25EC%258A%25A4.jpg 입니다.
SBS뉴스

코로나19 쇼크에 전 세계 증시가 요동치는 가운데, 재계 자산가들도 예외 없이 큰 타격을 입었습니다.

12일(현지 시간) 미국 뉴욕증시는 1987년 ‘블랙 먼데이’ 이후 최악의 폭락 장을 기록했습니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이날 하루에만 세계 500대 부호의 자산이 400조 원가량 증발했습니다. 하루 감소액으로는 8년 만에 최대 규모입니다.

블룸버그는 매일 세계 부호들의 자산 가치 변동을 반영해 500위까지 순위를 매기는 ‘억만장자 지수’를 집계하고 있습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C%25A4%2591%25EC%2595%2599%25EC%259D%25BC%25EB%25B3%25B4.jpg 입니다.
중앙일보
ADVERTISEMENT

이에 따르면 이날 손실 규모가 가장 큰 세계 4위 부호인 베르나르 아르노 루이뷔통모에헤네시(LVMH) 회장은 무려 95억 달러(약 11조 6,000억 원)를 잃었습니다.

500대 부호에 포함된 한국 기업인들도 큰 손해를 봤습니다.

54위인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은 7억 2,100만 달러(약 8,785억 원)를 잃었고, 274위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재산도 3억 1,530만 달러(약 3,843억 원) 감소했습니다.

이같은 증시 대폭락은 전날(현지 시간 11일) WHO의 펜데믹 선언에도 미국이 이렇다 할 경기부양책을 내놓지 못했기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i325010475.jpg 입니다.
이하 클립아트코리아 / 기사와 관련 없는 이미지

미국뿐만 아니라 세계 증시의 폭락 장세가 반복되는 가운데, 올해 들어 500대 부호의 자산 감소액은 무려 9,500억 달러(약 1,150조 원)에 달합니다.

한편 코로나19가 재계에 미친 영향은 이뿐만이 아닙니다. 코로나19로 이동에 제약이 걸리자 기업 총수들의 해외 출장도 ‘올스톱’되었습니다.

1년 중 4개월가량이 해외 일정이었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역시 발이 묶였습니다.

이 부회장은 확진자가 발생한 구미사업장을 직접 방문하고, 임직원에게 격려 물품을 보내는 등 국내에 머물며 코로나19 위기 극복 행보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icas1209050.jpg 입니다.
ADVERTISEMEN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