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룻밤 사이에 ‘3번’의 성폭행과 강도 시도한 배달 직원 ‘징역’ 선고

클립아트코리아 / 기사와 관련 없는 이미지

서울과 경기도 일대에서 하룻밤 새 여성 3명에게 성폭행을 시도하고, 금품을 뺏어 달아난 40대 배달업자가 법원에서 중형을 받았습니다.

20일 서울북부지법 형사13부(허경호 부장판사)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강간등상해) 등 혐의로 기소된 남모(44)씨에게 징역 8년을 선고했습니다.

연합뉴스 / 기사와 관련 없는 이미지
ADVERTISEMENT

배달업에 종사하던 남씨는 지난해 10월 29일 밤부터 다음날 새벽까지 서울 광진구와 중랑구, 경기 구리시에서 연달아 여성 3명을 성폭행하려 하고, 이 과정에서 금품을 훔쳐 달아난 혐의로 기소되었습니다.

재판부는 “피해자 3명에게 가한 폭행 정도가 가볍지 않고, 피해자들이 입은 신체적, 정신적 고통이 큰 것으로 보인다”며 “피고인은 피해자들로부터 용서받지 못했고, 피해 복구도 이뤄지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피고인은 동종 범행으로 집행유예를 받는 전력이 있고, 전과에 비춰보면 엄한 처벌 불가피하다”며 양형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이하 클립아트코리아 / 기사와 관련 없는 이미지

남씨는 지난해 10월 29일 오후 10시께 서울 광진구의 한 노래방에서 여성 주인을 성폭행하고, 팔찌와 반지를 훔쳐 달아났습니다.

남씨는 다음날 오전 5시께 서울 중랑구의 한 음식점을 방문해 여성 종업원을 흉기로 위협하며 성폭행하려 했지만, 피해자가 도망치자 음식점 카운터에 있는 현금을 들고 달아났습니다.

이후 남씨는 오토바이를 타고 경기 구리시로 도주하면서 길거리에서 또 다른 여성을 성폭행하려 했지만, 피해자의 딸이 저항하면서 미수에 그친 것으로 조사되었습니다.

남씨는 법원에서 자신의 범행을 모두 인정했습니다.

ADVERTISEMEN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