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면허’ 10대 운전자가 몰던 승용차…방파제 들이받아 동승한 친구 ‘즉사’ 4명 부상

이하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클립아트코리아

인천 영종도 해안도로에서 무면허인 10대가 몰던 승용차량이 전복되면서 10대 1명이 숨지고 4명이 다쳤습니다.

18일 인천 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20분께 인천 중구 운서동의 한 해안도로에서 A군이 운전하던 승용차량이 해안도로 방파제를 들이 받고 전복됐습니다.

ADVERTISEMENT

이 사고로 차량 뒷 좌석에 타고 있던 B(17)군이 숨지고 4명이 부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경칠은 운전 미숙으로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입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