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복지부 차관, ‘자가격리’했지만 증상 없어 코로나 ‘검사’ 안 받겠다해

보건복지부 김강립 차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해 자가격리 중인 보건복지부 김강립 차관이 증상이 없다는 이유로 검사를 받지 않았습니다.

19일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윤 반장은 “어제(18일) 통화를 했다. 별다른 증상이 없다고 말했다”며 “증상이 없는 경우엔 기본적으로 자가 격리하면서 증상이 나타나면 검사를 받는 것으로 돼 있다”라고 말했습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연합
ADVERTISEMENT
보건복지부 김강립 차관

이어 그는 “이런 조치들은 중수본이 의견을 개진해 하는 게 아니다. (질본 등 방역당국이) 역학조사 과정에서 (접촉 수준과 강도 등이 결정돼) 그에 따라 이뤄지는 조치이기에, 조치를 잘 따르고 있다”라고 전했습니다.

자가격리를 하던 중 증상이 발현하면 그때 검사를 하도록 되어있는 지침에 따랐단 것입니다.

확진자와 접촉해 자가격리 대상자인 차관 등 8명이 현재까지 어떤 증상도 보이지 않고 있어 진단 검사를 받을 필요가 없다는 입장입니다. 하지만 최근 무증상 확진자가 대거 등장하면서 이 같은 대처가 안일하다는 논란이 지속되고 있습니다.

ADVERTISEMEN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