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월 교통비 12,000원 ‘절약’할 수 있는 ‘교통카드’가 전국 시, 군, 구에서 나온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icas1209154.jpg 입니다.
이하 클립아트코리아 / 기사와 관련 없는 이미지

걷거나 자전거 등으로 이동하면 최대 20%의 마일리지를 받을 수 있는 ‘광역알뜰교통카드’ 사업이 전국 시·군·구로 확대됩니다.

5일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는 광역알뜰교통카드 사업을 모든 광역시와 경기도 전 지역 포함, 전국 101개 시·군·구로 확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알뜰교통카드는 대중교통 이용을 전후로 걷거나 자전거로 이동한 거리를 기준으로 최대 20%의 마일리지 및 10%의 카드사 추가할인 혜택이 제공됩니다.

지난해 시행해본 결과 월평균 1만 2,246원의 교통비가 절감됐을 정도로 효과가 있는 사업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m27011252.jpg 입니다.
ADVERTISEMENT

사업이 전국적으로 확대됨에 따라 많은 이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이용법 또한 간단해졌습니다.

기존에는 신한카드와 우리카드를 통해서 발급받았다면 앞으로는 하나카드를 통해서도 발급이 가능합니다.

본인에게 가장 유리한 카드를 선택함으로써 10~20% 대중교통비 할인은 물론 생활비 할인까지 제공되는 셈입니다.

마일리지 적립을 위한 앱 작동법도 간단해졌습니다. 출발과 도착 작동만으로 마일리지 적립이 가능합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m280017026.jpg 입니다.

또한 국토부는 올해 상반기 내 모바일 결제 시스템도 도입해 사전 충전에 대한 불편함을 없앨 예정입니다.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된 날에는 마일리지가 두 배로 적립됩니다. 적립된 마일리지가 월 최대한도를 초과할 경우에는 추가로 지급됩니다.

사업을 확대할 수 있었던 이유는 국비와 지방비를 50대 50으로 해 국비 부담을 완화했기 때문입니다.

해당 사업은 지난해 전액 국비로 편성되면서 부담이 있을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러나 올해 예산 규모가 약 58억 원으로 늘어나면서 7~10만 명가량이 혜택을 받을 수 있을 전망입니다.

한편 국토부는 해당 지역 주민들을 대상으로 광역알뜰교통카드 신청을 받고 있습니다. 카드 신청 및 발급은 해당 지역 주민만 가능하나 사용 및 마일리지 적립은 전국 어디서나 가능합니다.이미지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yaytg242127.jpg 입니다.
ADVERTISEMEN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