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살’밖에 안된 초등학생에게 ’20만원’ 줄테니 모텔가자고 말 한 60대 할아버지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버스정류장 앞에서 만난 미성년자에게 성매매를 제안한 60대 남성이 법원에서 벌금형을 선고받았습니다.

제주지법 형사4단독 서근찬 부장판사는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성매수 등) 혐의로 기소된 A(63)씨에게 벌금 500만원을 선고했다고 23일 밝혔습니다.

또 법원은 A씨에게 40시간의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와 2년간 아동청소년 관련기관 및 장애인복지시설에 대한 취업제한도 함께 명령했습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국민
ADVERTISEMENT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영화 소원

A씨는 지난해 9월 제주시 모 지역 버스정류장 앞에서 만난 B(13)양에게 성매매를 할 것을 제안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결과 A씨는 “아저씨랑 놀자. 20만원을 주겠다”는 등의 제안을 하며 B양을 제주시내 모텔로 유인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피해자 B양이 모텔이 나타나지 않아 A씨의 성매매 시도는 미수에 그쳤습니다.

ADVERTISEMEN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